PYXIUS,,,

이미 한참 전의 변화지만, 어느날 문득 업데이트를 하고 봤더니, 매일 손에 달고 다니듯 서비스를 즐겼는데도 불구하고, 한참을 사용 안했던 느낌으로 변한, 아니 진화한! 포스퀘어! 그렇다고 기존의 사용법이 크게 틀리지는 않았지만, UI/UX가 눈에 띄게 달라진 것 같습니다. 역시 모바일 어플 서비스의 경쟁력은 UI/UX가 아닌가 싶네요, 물론 학습의 시간은 단 10분에서 15분이면 끝나더군요!


Foursquare 포스팅만 한 두세개 인 것 같은데, 그 만큼 사용자를 지향하는 서비스의 변화가 빠르고 질리지 않게 업데이트를 한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특히 플레이스 체크인 어플의 특성 답게, 혹시나 한국 어플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나라별 로컬라이제이션의 완성도가 마음에 듭니다.


 


Facebook 과의 공유는 물론이지만, 거꾸로 역시 사진과 위치등을 공유하는 Path 나 Juspot 을 통해서 체크인을 공유하는 서비스가 어플끼리의 시너지 효과를 더욱 높여 주는 것이 아닌가 싶군요!

 

 

 


자 이제 또 다시 열씸히 한번 출첵(?) 해 볼까요? ^^

드디어 페이스북 앱이 업데이트 되면서 '타임라인'을 사용하는 이용자에게는 모바일 타임라인도 적용이 되는 군요!




‘타임라인’은 지금까지의 프로필과 달리 더욱 방대한 일생의 기록(연대기)을 담을 수 있는 서비스 입니다.


'이용자가 자기 프로필 페이지 대신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타임라인을 이용하려면 먼저, 타임라인 소개 페이지에 방문해 ‘신청하기’ 를 하면 되는데, PC웹과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앱에 타임라인이 적용되 된다고 하네요, 전 아직 아이폰에서만 모바일 타임라인을 확인하고, 안드로이드는 보진 못해봤습니다!



알림, 메시지, 이벤트 등 UX도 업그레이드 되었군요!

그동안 개인적으로 느끼던, 잘못 된 댓글 달기, 속도 저하 등 문제가 있어 보였는데, 이 타임라인 적용으로 어느정도 상쇄는 되는 듯한 느낌 이군요! ^^

간만에 티스토리 앱에서 끄적여 봅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요즘 해외 여행을 하면서 특히나 페이스북을 더 많이 쓰게 되는 것 같습니다. 또 업무 하달이나 공유등의 간간한 의사소통까지 자연스럽게 페이스북으로 하게 되었죠!

심지어는 페이스북을 아직 사용 안하는 동료를 가입하라고 하고, 가입만 해 놓고 활동이 없는 동료에게도 사용하라고 종용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우선 내가 편리하게 끔 하기 위한 이기적인 욕심이 없진 않지만, 결국 재미라는 요소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상호 작용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용서가 되지 않을까 생각 합니다. ^^;

아래의 그림은 제가 오늘 한나절 동안 미국 워싱턴 D.C. 쪽에 있으면서 체크인 했던 포스퀘어의 발자국 들 입니다!

모바일 로케이션을 프로급으로 사용하는 편은 아니지만, 전 그래도 여행을 왔을 때에는 왠만한 플래이스 어플 저리 가라할 정도로 쓰는 편 인데,,,


언제 부터인가 미국 여행을 오기 전 한국에서 페이스북의 체크인 기능에 대해서 상당히 궁금했었고, 이미 글로벌 모바일 로케이션 서비스는 말 할 것도 없고, 다음이나 싸이월드 등 국내 서비스도 이미 활성화가 되고 있는데, 왜 이 거대한 페이스북의 체크인 서비스가 아직도 한국에서 시작 되지 않을까 하는 의구심과 기다림이 컸었습니다!

물론 개인 정보에 대한 프라이버시 문제 등의 한국적인 정책 결정이 남아 있다는 것은 기사나 블로그를 통해서 알고는 있지만오,,,

페이스북 체크인 기능과 더불어 구글은 Latitude 모바일 로케이션 서비스에 대한 얘기도 많이 들었지만, 결국 현재 내 손에서서 경험할 수 있다 또는 없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아닐까요~!

이곳 미국 콜럼비아 쪽의 숙소에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체크인을 했더니,,,


드디어 아래와 같은 서비스 화면으로 바뀌게 되더군요!


과감하게(?) 근처의 카페를 체크인,,,!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체크인 장소에 같이 있는 친구를 위와 같이 태깅 할 수 있고, 또 내 친구들이 어디에 체크인 했는지 알 수 있으며 주변에 있는 친구들은 누구인지도 확인이 가능 하다는 것!

특히 "Tag Friends With You(함께 있는 친구 태그)" 라는 기능 인데, 친구의 의지가 아닌 나의 선택으로 친구를 체크인 시킬 수 있다는 기능이 프라이버시 문제로 불거질 소지는 있다고 보여지긴 하네요!


마무리를 하자면, 위와 같이 친구들의 체크인 현황을 볼 수 있고, 담벼락에 공유가 되고, 이벤트나 뱃지를 얻게 되는 서비스 자체만 두고 흥미를 느끼는 것은 아닙니다!

소셜커머스다 그룹마케팅이다 등의 시스템 발전 방향에 대한 청사진 보다는,,,


그 모바일 로케이션의 기능 자체가 다른 큰 서비스의 기능으로 합쳐질 때, 어떻게 융합 되는지에 대한 과정을 직접 경험 한다는 것이 무엇보다 강력한 매력이 아닌가 싶네요~!

페이스북 친구 중에 '군자' 쪽에 체크인 한 것이 있는데, 그렇다면, 한국에서 이 기능이 활성화 된건지 모르겠군요~!

그나저나, 스마트폰에서 블로깅 한 다는 것은 정말로 여전히 쉽지 않습니다 ^^v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근 1년여 동안 최초에 옴니아 1에서 부터 아이팟 터치를 통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알게 되고 취미 삼아 시작했다가, 지금은 아이폰3GS 에서 아이폰4로 갈아 타면서 내 취미 생활의 대부분(물론 밖에 있을 때의 짜투리 시간을 의미) 아이폰으로 SNS 어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얼마전 한국에서 본격적으로 정식 발매 된 아이패드를 구입하게 되었는데, 당연히 나는 기본적 또는 본능적(?)으로 아이패드 용 트위터나 페이스북 어플을 설치하고 사용하게 되었는데,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사용하면 사용할 수록 아이패드라는 기기 자체가 저에게는 왠지 서비스를 사용하기 보다는 관망하는 용도로 사용 되는 것 같습니다.

일단 크키가 크다, 속도가 때로는 느리다(3G 든 Wifi 든), 무겁다 등등의 많은 나름대로의 사유가 있겠지만, 아무래도 서비스의 속도가 가장 큰 이유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좌측이 기본적인 Web UI 이고 우측이 아이패드용 어플인 Friendly UI 입니다. 솔직히 UI 상으로는 아이패드 용이 가장 이쁘고 직관적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저로써도 UI 자체나 디자인 및 네비게이션은 좋은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또한 당연히 Web과 Friendly 어플의 성격에 맞도록 서로 나름대로의 특색을 갖추고는 있지만 역시 가독성으로 따지자면 아무래도 익숙한 Web 쪽의 UX가 더 편해 보인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이 Web 용 Facebook 의 UI / UX는 너무나 익숙하고 더군다나 아이폰을 비롯 각종 스마트폰의 어플에도 Web 용 UI / UX와 같아 너무 익숙한 나머지 다른 UI가 어색할 수도 있긴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서비스 속도의 체감의 차이라고 생각 되는데, Friendly 어플에서는 Facebook 이라는 메뉴가 있고 이는 Web UI의 페이스북으로 왔다 갔다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럼 더욱 속도의 차이를 느낄 수 있으며, 당연 저는 Web 의 승리라고 생각 합니다.

물론 이 포스팅에서 Friendly 어플의 속도가 왕창 느려서 비판하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Web과 Friendly 어플의 속도는 잠깐의 차이이며, 개인적인 느낌일 뿐 입니다. ^^ 이 어플은 분명 이쁘고 편한 메뉴 구성과 신선한 디자인, 또 위에서 언급한 대로 나름대로의 속도도 모두 좋습니다.

역시나 바로 경험이라는 잣대로 배가 점점 불러서 기존의 서비스에 대한 익숙함과 서비스 속도에 대한 욕심이 점점 더 커지는 것일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는 해상도가 커서 속도가 더 느릴 수 있는 것 아닌가? 라고 반문 할 수 있지만 해상도에 맞도록 최적화 한 것 역시 기술이기 때문에 이는 이유가 되지 않겠죠! 보란듯이 아이패드에서의 Web UI Facebook 은 빠르니깐요,,,그냥 끄적 끄적,,,

제가 알기로는 올해 초에도 트위터에서의 자살 소동이 있었고 결국 트위터가 당사자를 살렸다는 글이 언론이나 블로그를 통해서 알려졌던 바 있었습니다.

그리고 또 얼마전 주말 오후에 우연찮게 트위터를 하다가 라인에서 어떤 젊은 트위터리안의 '자살 소동' 이 벌어졌었고, 저 또한 정말 답답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타임 라인을 지켜 본 적이 있었습니다. 마침 얼마전 연예인 한분이 자살을 한 뒤라 분위기가 가라 앉은 상황 이였는데, 그분도 역시 어떤 개인적으로 힘든 일을 겪었었고, 그 상황에 많은 트위터리안 분들이 걱정 하시면서, 수많은 ReTweet을 이용한 전파를 통해서, 연락처와 주소를 알아내고 결국 그 분을 근처 경찰서에서 발견하고 보호 하게 되고, 결국 무사히 집에 복귀! 걱정 해 주셨던 트위터리안 분들께 직접 사과도 하시고, 또 힘 내시라고 다시 많은 분들께서 무한 ReTweet 되는 해프닝 까지 있었습니다. 특히, 음악인 이신 '남궁 연(@namgoongyon)'님 께서 직접 그 분에게 트윗으로 설득하고 용기를 주는 멘토 역할을 해 주신 모습은 정말로 인상적 이였다고 기억 됩니다.

[참고로, 그 분이 이 포스트를 보실 지는 모르겠지만 혹시나 여기서 '해프닝', '소동' 이라는 표현을 쓰게 되었는데, 오해 하지 마시고 단지 상황을 표현하는 의미라고 미리 양해를 구하겠습니다. ^^]

어쩌면 트위터라는 마이크로 블로그가 없었다면 그 분이 정말 어떻게 될지도 몰랐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단지 매체를 통한 해프닝 이라기 보다는 그런 오픈 된 커뮤니티의 힘을 토대로 사람들이 스스로의 행복, 슬픔, 지식 등의 상황을 서로 알림으로써, 특히 우리나라의 특성을 살린 소셜 커뮤니티의 강한 인간적인 결속력으로 진화 되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요즘은 개인적으로 트위터도 아직 초보인데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의 사용 비중이 점점 더 커져 가고 있습니다. 아래의 스크린 샷은 저의 페이스 북 친구분 중 한분 이신 'Ji Young Kim(http://www.facebook.com/people/Ji-Young-Kim/1633276326)' 님 께서 'Love' 이미지에 페이스북 친구분들의 이름을 일일히 태깅한 퍼포먼스 스크린 샷 입니다. 메시지는 'Love Our Friends, comrades today!'! 정말 이 자체로도 멋지고 아름 답습니다.

[Ji Young Kim 님께 득을 얻고 아래의 이미지를 이 포스트에 실었습니다. ^^]

대략 47명 남짓 분들의 이름이 태깅 되었고, 저도 포함 되어 있어서 메시지를 받고 들어와보니 이런 화면이 보여지더군요! 왠지 모를 짜릿함 같은 것이 느껴 졌는데, 페이스북 친구분들이 늘어날 수록 생각지도 못했던 많은 퍼포먼스 이벤트들을 실시간으로 경험 하고 있습니다.

정말 위와 같은 페이스북 파워 유저 분들 덕분에 단순히 친구의 수가 많이 늘어나는 양적 보다는 질적인 커뮤니티의 중독성을 더 강하게 느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언젠가 부터 이젠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연동하는 어플리케이션 덕택에 이젠 페이스북에 포스팅을 하기 위해서, 트윗을 하는 목적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될 정도이고,,,^^

페이스북을 비롯 트위터 그리고 수많은 쇼셜 미디어를 위한 웹/모바일에 있는 도구 들은 아직은 외국에서 건너온 것이기에 부럽고 질투가 나지만 그만한 순기능의 역할을 할 수 있는 대단한 '솔루션' 이라는 것에는 위와 같은 경험 때문이라도 한치의 의심은 없습니다. 적어도 다른 나라의 온라인 커뮤니티 특성이 자연스럽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Support 는 분명히 된다고 생각 됩니다.

퍼포먼스는 여러 형태 겠지만, 어쨌든 커뮤니티로 형성 된 많은 사람들을 한 곳에 집중 시킬 수 있는 행위 인데, 그런 퍼포먼스를 가장 자연스럽고 강력하게 표현할 수 있는 환경과 도구를 제공할 수 있는 곳이 바로 페이스 북의 또 하나의 강력한 힘이 아닐까! 생각이 들면서도, 이 점이 우리나라에서 IT나 쇼셜 미디어 서비스 쪽에 업무를 하고 있거나 관심이 있는 대부분의 분들에게 끊임 없이 보고 배워야 하는 우리의 숙제일 것이라는 또 한편의 경계 차원의 생각도 들게 됩니다.

전 세계 페이스북 사용자가 4억 7천여만명(Worldwide Facebook: 472 553 080 users), 그 중 한국(South Korea)의 사용자 수는 110만명이 넘어섰다고 분석 되고 있습니다. (아래의 그림과 좌표 참고)

전체 인구에 비하면 아직은 3% 이하의 점유율 이지만, 5월에 90여만명에서 현재 110만명으로 증가한 수치는 하루에 거의 1만여명씩 증가를 하고 있다면, (4월 17일 기준 64만 3천명) 이 추세로 불과 1년도 안되는 미래에 엄청난 수치의 점유율이 예상 되기도 합니다.
1 
BLOG main image
클럽 스쿨
by Cornwolf

공지사항

카테고리

콘울프 (380)
우리가 바라보는 것 (88)
행복 육아 지도 (29)
여행 지도 (84)
맛나는 지도 (42)
문화생활 지도 (17)
한달에 한번 즉흥적 글쓰기 (2)
독서는 마음의 알콜 (17)
일상다반사 (19)
장난감 이야기 (79)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