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XIUS,,,

참~ 유난히도 춥고 눈도 많이 오는 겨울이다. 앞으로 매년 이렇게 겨울은 점점 매서워 지겠지만, 어쨌든 그 옛날 눈이 오면 눈사람도 만들고 동네에서 눈썰매 타다가 집앞 아저씨분들 한테 길 미끄러워 진다고 혼났던 때는 이제 추억이 되어 버린 것 같다.

지금은 오토바이도, 차도 쌩쌩 달리고, 눈이 쌓여도 너무 추워서 빙판길이 되기 때문에 바로 염화칼숨을 뿌리고, 때문에 길도 지저분해 지고, 암튼 눈에 대한 그 뭐랄까 막연한 설레이는 기분은 왠지 점점 멀어지는 것 같다.

몇일 전 서울에 거의 16cm이상 폭설이 내린 다음날 출근길에 찍은 사진들 스마트폰으로 투척해 본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BLOG main image
클럽 스쿨
by Cornwolf

공지사항

카테고리

콘울프 (376)
우리가 바라보는 것 (88)
행복 육아 지도 (28)
여행 지도 (83)
맛나는 지도 (42)
문화생활 지도 (17)
독서는 마음의 알콜 (17)
일상다반사 (19)
장난감 이야기 (7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