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YXIUS,,,

어제 저녁 부터 몸이 조금 이상하더니 부득이하게 회식을 했다가 1차에서 집으로 와서 이불 속으로 들어가서 오늘 아침까지 새벽 내내 끙끙 앓았습니다. 간만에 이렇게 아퍼 본 적이 있는가 싶을 정도로 이불이 땀으로 흠뻑 졎었더군요! -_-;

항상 몸을 챙긴다 챙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챙긴다는 마음만 가지지 말고 실천을 해야 하는데 이렇게 한번 진탕 아퍼 본 다음에야 다시 마음을 다시 잡고 하곤 하네요,,,^^

벌써 토요일 밤 9시가 넘어가고, 이래 저래 정리도 하고, 블로깅도 하고 간만에 쌓아 놨던 책도 보고, 잠도 푹 자고 그러고 있습니다.

어느덧 2010년도 4월에 접어 들고, 한해의 1/4가 지났는데 나는 아직도 마음만 조급한 사람 같다는 생각이 새삼 드네요! 항상 생각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준비하는 것으로 다시 한번 마음을 가져봐야 할 것 같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LOG main image
클럽 스쿨
by Cornwolf

카테고리

콘울프 (367)
우리가 바라보는 것 (88)
행복 육아 지도 (25)
여행 지도 (79)
맛나는 지도 (42)
문화생활 지도 (17)
독서는 마음의 알콜 (17)
일상다반사 (18)
장난감 이야기 (78)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