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XIUS,,,


아침 저녁으로 오고가며 보는 인사동 문턱, 예전에는 정말 시내에서 약속을 잡지 않는 이상 올 일이 없었는데 
요즘은 하루도 빠짐 없이 본다. 가을의 문턱에서 본 인사동은 변함이 없으면서 정말 변화 무쌍 한 것 같다.
가을과 겨울의 색깔은 어떨까?


안국역 6번 출구에서 나와서 걸어오면 이 길이 보이는데 이 위로 타가 다닌다 (?) ^^


아침 출근길의 초입,,,, 여러가지 생각이 드는 분위기,


쌈지길은 한 10여년전 친구들과 왔던 드 동네 분위기와 큰 변화는 어는 것 같다.
외국 사람들이 무척 많아졌다는 것이 달라진 점일까 싶다
2005년인가 2006년 쯤 이곳 근처에 파견 나와서 열렬히 일하며 저녁때 거의 매일 술집을 이쁜 술집을 갔던 때가 기억 난다.
내 인생의 체인지 업할 때의 시절 그 때때의 몇 곱절 배가 되어 바운스 업 하고 있는 요즘 설레이는 가슴으로
이렇게 짧은 인사동 문턱 이야기를 드러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 7 8 9 10 11 12 13 14 15 ··· 359 
BLOG main image
클럽 스쿨
by Cornwolf

카테고리

콘울프 (359)
우리가 바라보는 것 (87)
행복 육아 지도 (23)
여행 지도 (75)
맛나는 지도 (42)
문화생활 지도 (16)
독서는 마음의 알콜 (17)
일상다반사 (18)
장난감 이야기 (78)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Statistics Graph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